민자당은 국회정상화와 정국경색타개를 위해 야당이 요구하는 지자제
실시 개헌문제등 모든 현안을 여야 3역등 중진회담을 통해 본격 절충한 것을
평민당에 공식 제의할 방침이다.
민자당의 박준병사무총장은 14일 상오 "평민당이 국회등원 조건으로
제시한 5개 항 가운데 내각제개헌포기 <>지자제전면실시 <>전격처리법안의
재심등 3개항에 대 해서는 여야간 절충이 필요한 부분"이라고 지적하고
"우리는 평민당과 이들 문제를 허심탄회하게 논의하기 위해 3역회담등을
제안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박총장은 지자제실시방법과 시기에 대해 "내년 상반기에
지방의회선거를 실시하 고 지방의회후보 정당공천제와 국회의원의
선거지원운동문제를 전향적으로 검토하겠 다는게 우리당의 입장"이라고
밝히고 "다만 국회의원의 지원운동은 출신시도에 한해 서 허용하는 방안이
바람직하다"고 말해 야당과의 절충가능성을 시사했다.
박총장은 그러나 평민당 김대중총재가 새로이 제시한 <야당과 국민이
반대하면 내각제개헌을 하지않겠다>는 내각제포기선언 절충안에 대해서는
"당지도부가 이미 여러차례 국민이 반대하는 개헌을 하지 않겠다고
밝혀왔기 때문에 김총재의 요구와 큰 차이가 없는 것으로 본다"고 말하고
"다만 논리적으로 <야당이 반대하는>이라는 표현을 우리로서는 수용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박총장은 또 변칙처리법안 재심의요구와 관련, "현단계에서 이미
시행중인 법안 에 문제가 발견되지 않고 있지만 평민당이 3역회담등에서
문제를 제기하고 국회에서 심의를 요구할 경우 이를 폭넓게 논의할수
있다"고 덧붙였다.
*** 평민등 원하면 총재회담 건의 ***
그는 "평민당이 일단 국회등원에 동의하고 정국정상화에 협조할 경우
노태우대 통령과 김대중총재와의 여야총재회담을 적극 건의할 용의가
있다"고 말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