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과 중부권을 강타한 이번 폭우로 5백여개 공장이 침수 또는
시설파손등의 피해를 입은 것으로 밝혀졌다.
수해업체중에는 쌍용양회 영월공장 신성양회 단양공장 아세아시멘트
제천공장등 대형 시멘트생산회사와 레미콘 업체들이 상당수 포함돼
피해복구과정에서 심각한 시멘트 수급난이 우려되고 있다.
*** 건자재 수급난 가중될 듯 ***
또 수원전자단지 침수로 삼성그룹계열의 전자회사들이 조업을 중단하고
있고 현대와 대우전자도 협력업체들의 수해로 앞으로 생산차질이
예상돼 수출주력 업종인 전자업계도 큰 피해를 입었다.
이밖에 상업은행 영등포지점과 한일은행 개포동지점 기업은행
개봉동지점등 은행점포가 침수로 12일 영업을 하지못했다.
쌍용양회 영월공장은 복구하는데 10일, 아세아시멘트 제천공장은
16일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 대형 시멘트공장등 피해 ***
한일시멘트는 1일9백톤의 영등포클링커 분쇄공장이 침수돼 상당기간
가동이 불가능한 형편이다.
동양시멘트도 서울과 미금시에 있는 레미콘공장이 침수됐다.
시멘트업체들은 생산시설 및 가공시설이 피해를 입은데다 중앙선
태백선등의 수송로가 끊겨 앞으로 시멘트 품귀현상이 더욱 가중될
것으로 보고 있다.
가장 피해가 심각한 경기도의 경우 11일까지만 해도 피해가 없었던
반월공단에 열병합 발전배관망침수로 열공급이 중단됐고 태양금속과
화성제지가 침수피해를 입었다.
또 수원전자단지가 침수돼 삼성전자 삼성전관 삼성코닝 선경
마크네틱등이 정상조업을 못하고 있을 뿐 아니라 야적장에 쌓아논
부품이 손상됐다.
인천에서도 주안단지가 침수돼 방진산업의 원사20톤이 훼손된것을
비롯 한국타이어 부국철강 기아특수강 동일세라믹등이 물에 잠겨
조업을 중단한 상태다.
또 작전동의 영세공장 58개도 모두 침수돼 가동을 못하고 있다.
이같이 산업현장의 피해가 속출, 그렇지않아도 수출부진과 중동사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우리경제에 주름살을 더할 것으로 우려되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