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부는 작년 한햇동안 불치의 직업병인 납중독자로 판명된
근로자 는 27명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노동부는 또 작년 한햇동안 사업장건강진단결과 크롬중독 유소견자는
1백35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히고 지난 4월 구로의원에서 진단을 받고
수은중독임을 호소하고 있는 오리엔트전자 근로자 8명중 6명이 관할
서울관악노동사무소에 요양을 신청,정 밀검사끝에 2명은 요양승인을 받아
요양중이며 나머지 4명은 고려대 혜화병원에 정 밀검진을 의뢰해 놓고
있다고 밝혔다.
노동부는 종래엔 주로 온도계,계량기,수은등을 만드는 제조업체에서
생기던 수은중독이 오리엔트전자같은 전자회사에서도 발생된 것을 계기로
지난 7월부터 이달 말까지 극소량이라도 수은을 취급하는 60개업소에 대해
정밀점검을 실시중에 있다고 덧붙였다.(끝)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