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양상선 공매의 최대 걸림돌로 작용해 왔던 경영권확보 문제가 곧
타결될 것으로 보인다.
22일 서울신탁은행 외환은행 산업은행등 관련은행에 따르면 범양상선의
고 박건석 회장 유족들은 최근 박회장이 개인자격으로 선 보증채무를 변제
한다는 조건으로 50.2%의 지분을 은행측에 양도하겠다고 공식 통보했다.
이에따라 이들 3개 은행은 이달중 전무급모임을 갖고 보증채무변제 및
주식확보를 위한 상호합의 및 내부결제절차를 거쳐 9월중 경영권확보작업을
끝낼 방침이다.
범양상선 공매문제는 박회장 유족들이 50.2%의 지분을 양보하지 않아 해당
은행들이 경영권을 확보하지 못해 3년이상 진통을 겪어왔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