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18일 유엔주재 북한대사 박길윤이 최근 안보리에 보낸 서신을
통해 남북고위급회담 무산가능성을 시사한데 대해 우리측 입장을 설명하는
대응서신을 주유엔대표부를 통해 안보리에 제출했다.
정부당국자는 이날 "정부로서는 남북총리회담을 앞둔 시점에서 북한이
의도하는대로 어떠한 구실도 주지 않아야 한다는 점에 유의하면서 북한측의
그같은 주장이 사실무근임을 소상히 밝히는 우리측의 입장을 담은 서한을
안보리에 보낸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안보리에 발송된 우리측의 서한은 남북한 쌍방이 오는 9월 4일로 예정된
남북고위급회담을 성사시키기 위해 서로 노력해야 한다는 전제하에 한국측이
을지훈련의 규모및 내용을 대폭 축소하는등 여건조성을 위해 적극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는 사실과 노태우대통령의 <7.20 민족대교류선언>
내용및 그 후속조치들을 설명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서한은 또 지난 1일 노대통령이 광복절축사에서 밝힌 <> 남북간
군사력사용 상호포기 <> 불가침협정체결 <> 정전협정의 평화협정대체
<> 서울-평양 상주대표부교환 설치문제등을 고위급회담에서 논의할 방침임을
밝히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우리측의 서신은 20일께 안보리문서로 채택, 유엔회원국들에게 배포될
것이라고 당국자는 덧붙였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