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국내 식품제조업체들이 막대한 인원의 판촉여사원을
고용, 이들의 운용비용이 제품가격으로 전가됨으로써 소비자의 부담이
증가하고 있다는 판단에 따라 식품제조업체와 백화점등 모든 유통업체를
대상으로 판촉사원을 감축토록하고 이로 인한 원가절감분을 제품가격
인하에 반영토록 하기로 했다.
** 판촉사원 1만명...운용경비 전체매출액의 4.4% 점유 **
18일 경제기획원에 따르면 국내 1백대 가공식품업체가 활용하고 있는
판촉사원은 1만명에 달하고 있으며 제일제당, 오뚜기식품, 동원산업,
미원, 사조산업, 동방유량, 하인즈등 7개 메이커의 판촉사원만도
6천명수준에 달해 이들의 운용경비가 연간 전체 매출액의 4.4%인
4백39억원에 이르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따라서 이들 식품가공업체들은 백화점이나 대형 유통업체들에 이들을
파견, 지나친 판매경쟁을 벌임으로써 판촉사원을 활용할 수 없는
중소업체의 신규참입을 제 한하고 있을뿐 아니라 운용경비가 제품가격으로
전가돼 소비자들의 부담을 가중시키 고 있는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정부는 이에따라 가공식품시장을 공급자위주에서 소비자위주 체제로
바꾸고 소비자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이들 업체의 판촉여사원을
점진적으로 감축하고 이에따 른 원가절감분을 제품가격 인하에 반영토록
유도해 나가기로 했다.
정부는 이를 위해 제조업체 및 백화점, 슈퍼, 각종 형태의 연금매점 등
유통업계회의를 개최, 판촉여사원 운용개선등 유통선진화 방안을 강구해
나가기로 했다.
** 오뚜기식품이 최고...전체매출액의 9.8% 지출 **
7개 식품가공업체중 연간 판촉여사원 인건비가 가장 많은 곳은
오뚜기식품으로 전체 매출액의 9.8%인 1백15억원에 이르고 있으며 그
다음은 제일제당과 동원산업이 각각 86억4천만원, 미원 71억3천만원,
사조산업 40억3천만원등의 순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