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민당의 장수달 부대변인은 11일 우루과이라운드농산물협상과 관련한
논평을 발표, "정부는 구주공동체가 입국들이 식량안보차원에서 강력
대응하듯 식량의 자급이야말로 민족생존을 좌우한다는 사실을 명심하여
강대국들의 농산물개방압력에 총력대응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장부대변인은 "특히 쌀 보리 콩 옥수수 고추 마늘 참깨등 주요기간소득
작물은 긴급보호대책을 마련하여 국민앞에 밝히고 수입개방압력에
추호의 양보도 있어서는 안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