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타 드 메지에르 동독 총리는 3일 당초 오는 12월2일로 예정된 전독일
총선을 오는 10월14일로 앞당겨 실시하자고 제의했다.
메지에르 총리는 동.서독이 합동총선 실시에 앞서 법적.정치적
체제통합안을 공 동마련키위해 준비를 벌이고 있는 가운데 이날 발표를
통해 지난달 31일 헬무트 콜 총리와의 회담석상에서 조기총선 실시문제가
논의됐었다면서 이같이 제의했다.
메지에르 총리는 "역사적 중요성을 띠고 있는 첫뻔째 전독총선을 지방
각주 선거일과 같은 날인 오는 10월14일 실시할 것을 제의한다고"고 말하고
"전독총선은 독일의 정치적 윤곽을 분명히 하는한편 경제안정을
가져올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동독이 공산당 40년 실정의 후유증을 처리하는데 있어 예상보다
많은 문제 점에 직면하고 있다고 밝히면서 고용율과 산업생산이 지난
수개월간 급격히 떨어진 것을 지적,"여러 현실들이 현사태를 웅변으로
증명하고 있다"고 말했다.
메지에르 총리는 "따라서 조기총선을 실시해야 투자촉진및 고용율 제고가
이뤄 질수 있다는 점이 최근들어 더욱 분명해지고 있으며 오는 9월
동.서독간 체결예정인 통합을 위한 제2단계 협정 협상과정에서 동독은
당초목표의 대다수를 달성했다는 점 에서도 조기총선은 정당시될수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서독정부는 메지에르 총리의 조기총선 제의를 환영하며 3일 하오
헬무트 콜 총리가 메지에르 총리에게 공식응답을 보낼것이라고 디터 포겔
서독정부 대변인이 말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