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다스광학(대표 김홍일)이 미국에 에폭시안경테 제조기술을 수출한다.
*** 연간 로얄티 48만달러 ***
이 회사의 김회장은 미국 위스콘신주에 있는 안경업체 펜드올사의 로버트
헐리사장과 안경테 제조기술과 반제품을 수출키로 최근 계약을 맺었다.
안경테반제품은 마이다스광학의 인도네시아 현지법인을 통해 연간 1백20만
개(2백64만달러상당)씩 수출되며 생산기술을 제공하는 대가로 개당 40센트
씩의 로열티를 받기로 해 연간 로열티수입액은 48만달러에 이를 전망이다.
마이다스광학은 지난해 7월 인도네시아 아스트라그룹과 합작으로 자카르타
부근 푸로가둥공단에 합작공장을 설립했는데 이번 미국과의 기술제공계약도
인도네시아 현지공장에서 이뤄졌다.
*** 중국 청도에도 진출...내년부터 본격 가동 ***
또마이다스광학은 중국공예품진출구공사와 합작으로 청도에 건설키로 한
합작공장에 대해 이달초 중국 정부의 최종승인을 받았다.
건평 1천2백평규모의 청도공장은 내년 1월부터 본격 가동에 들어가 고급
안경안테를 연간 1백만개, 선글라스를 1천2백만개씩 생산, 중국내 판매와
수출을 할 예정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