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민당은 27일상오 강남구 삼성동 한국종합전시장(KOEX)에서 1천8백여
명의 대의원과 초청인사등 3천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1차 정기전당대회를
개최 한다.
*** 야권통합 수임기구 구성결의 ***
지난 87년 11월 창당에 이어 88년 5월 임시전당대회를 개최한후
처음으로 열리는 이번 정기전당대회는 김대중총재를 신임투표 형식으로
총재로 재선출하고 평민.민주당및 통추회의등을 포함한 통합야당을
창당키 위한 수임기구의 구성을 결의할 예정이다.
대회에서는 또 당의 최고 의결기관인 당무지도합동회의를 없애고 이를
당무회의로 대체하며 당무위원수를 현재 30인이내에서 50인이내로 늘리는
내용을 골자로 하는 당헌당규개정안을 확정해 야권통합수임기구의 권한을
당무회의에 위임, 앞으로의 민주당및 통추회의와의 통합신당창당에 대비할
예정이다.
대회는 이어 <통합야당건설을 위한 특별결의문>과 <국민에게 드리는
글>을 채택 하는 한편 비동맹외교강화항목중 <대북한외교우위를
강화한다>는 문구를 <협력과 교류를 증진한다>로 개정하는 것등을
내용으로 하는 정강정책개정안도 확정한다.
*** 부총재 경선 안해 ***
이번 대회에서는 당초 당헌에 따라 부총재단 7명을 경선에 의해 선출할
예정이 었으나 야권통합을 앞둔 시점에서의 부총재경선이 바람직스럽지
않다는 당론에 따라 부총재경선을 하지않고 부총재단임명을 총재에게
일임하되 당분간 그 지명을 유보한 다는 당의 결정을 재확인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대회에서 선출할 전당대회의장에는 김종완현전당대회의장이 다시
내정된 것으로 전해졌다.(끝)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