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태우대통령은 24일 "현행 헌법은 6.29 민주화선언의 정신을 담아
여야정치인은 물론 4천만 국민의 합의로 만들어 진것"이라고 전제, "야당이
의원직 사퇴로 헌법에 없는 사실상의 국회해산과 조기총선을 주장하는
것은 국민적 합의와 기대를 저버리는 일"이라고야당의 국회해산 및 조기
총선주장에 대한 반대입장을 분 명히 했다.
*** "야당행동, 헌정질서에 위배" ***
노대통령은 이날 여름 집무실인 청남대에서 민자당의
김영삼 대표최고위원, 김종필. 박태준 최고위원등 회동을 갖고 야당의
의원직사퇴, 장외투쟁등 일련의 정국사태 에 대한 대책을 논의하는 가운데
이러한 입장을 밝히고 "야당의 이같은 주장과 행동은 헌정질서를 어지럽히고
민생안정을 저해하는 행위"라고 말했다.
노대통령은 특히 야당의 장외투쟁이 투자심리위축, 산업평화정착 저해
등 경제에 미칠 영향을 지적하면서 "우루과이라운드등 대외의 도전이 치열
할때 국력을 한데 모아 내외의 도전에 적극 대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노대통령은 "21세기를 목전에 두고 소련의 대변혁, 독일의 통일등
세계가 격변 하고 있는 때에 국내정치상황이 의원직사퇴, 장외정치등
바람직하지 못하게 전개되 는 것은 마치 당파싸움으로 세계사의 흐름을
외면, 국권을 침탈당했던 19세기말을 생각케 한다"며 야당이 민주헌정의
대도에 복귀할수 있도록 최고위원들은 야당과의 대화에 적극 나서달라고
당부했다.
*** 통일위해 민족교류 필요성 역설 ***
노대통령은 남북문제에 관해 "7.20 민족대교류 선언은 통일로 가기
위해 반드시 거쳐야 할 과정"이라고 다시 강조하고 "야당도 초당적
차원에서 협조가 긴요하며 정 치인은 물론 국민 모두가 하나가 되어 통일에
착실히 대비해 나가야한다"고 말했다.
노대통령은 이어 광주보상법시행령, 보상지원위원회운영규정등을
조속히 제정하 여 보상금이 조기에 지급될수 있도록 하고 방송관련법
시행령도 조속히 만들어 민방 설립추진위와 민간자문위가 조기 구성되도록
하는등 지난 150회 임기국회통과법인의 후속조치에 만전을 기하라고
지시했다.
*** 당정비에 철저 당부 ***
노대통령은 또 민자당 지구당위원장들은 하계수련회등 귀향활동을 통해
일선 조 직을 통합, 정비하는 일에 철저를 기하도록 하라고 말했다.
이날 회동에서 민자당수뇌부는 최근 야당측 강경장외투쟁노선에 비추어
정국경 색이 장기화되고 자칫 정기국회까지 파행운영될 가능성이 있다고 현
정국상황을 분 석, 당분간 냉각기를 가진뒤 정국정상화를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해 나가기로 의견을 같이한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야당측이 요구하고 있는 국회해산, 총선주장은 헌정질서를
문란케하는 위 헌적 발상이라는데 인식을 같이하고 ▲야권에서 제출한
의원직사퇴서를 반려하고 ▲ 야권의 체제정비가 끝나는대로 지자제,
국가보안법등 정치현안을 놓고 야당측과 절 충을 본격화해 나가기로
의견을 모은것으로 전해졌다.
*** 지자제 / 보안법등 폭넓게 논의 ***
회동에서 논의된 정국타개방안의 구체적 내용에 대해서는 즉각
알려지지 않았으나 지자제 실시일정 및 정당추천제의 도입문제 국가보안법
개폐의 폭등에 대해 폭 넓게 논의했을 것으로 관측된다.
한편 김영삼대표는 회동에 앞서 상도동자택에서 기자들과 만나
"내각제개헌문제 등에 대해서는 전혀 논의하지 않을 생각"이라고 밝히고
"정국대응방안과 증시폭락대 책등 경제문제와 남북대화문제등 전반적인
현안들을 협의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