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는 올 상반기중 2만3천3백73건의 세원을 발굴, 모두 87억8천7백
만원의 각종 세금을 부과했다.
21일 시에 따르면 상반기중 2개 조사반을 투입,70개 관외법인및
2천4백26개 관 내법인과 개인등을 대상으로 실시한 세무조사 결과 법인의
경우 9백92건에 44억4천5 백만원,개인은 2만2천3백81건에 43억4천2백만원의
각종 세금을 부과했다는 것.
시는 이 기간중 쌍룡양회공업㈜(대전시 서구 갈마동
1천6백95평),현대건설등 대 기업을 포함한 법인들의 비업무용 토지
1만2천여평을 적발해 취득세와 재산세 7억9 천3백만원을 중과세했으며
사치성재산 4건에 2억4천만원의 세금을 부과했다.
시의 색출 세원을 세목별로 보면 ▲주민세가 45억4천만원으로 전체
세액의 51.7 %를 차지했고 ▲취득세 30억8천6백만원(35.1%) ▲등록세
3억9천만원(4.4%) ▲재산세 3억3천1백만원(3.8%) ▲사업소세
1억1백만원(1.2%)등이다.
이같은 세무조사 실적은 대전시의 올해 탈루세 발굴 목표액
88억7천5백만원의 9 9%를 달성한 것으로 연내 각종 세원발굴로 인한 세수는
1백20억원을 크게 넘어설 것 으로 보인다.
한편 시는 앞으로도 관외법인 및 관내법인들의 비업무용 토지에 대한
조사를 강 화하고 취득후 1년이 지나도록 목적사업에 사용치 않는 토지등에
대해서는 중과세한 다는 방침아래 탈루세 방지등을 통한 재정확충으로
건전한 세정을 구축해 나가기로 했다.(끝)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