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자당은 평민당 및 민주당의 의원직총사퇴결의등 최근
정국상황에 능동적으로 대처하기위한 방안으로 소속의원들이 귀향활동등을
통한 대국민홍보활동 을 강화키로 했다.
민자당은 이에따라 18일상오 가락동 중앙정치교육원에서 소속의원 및
지구당위 원장 회의를 열고 오는 7월말까지 소속의원 및 지구당위원장들이
지구당에 상주하며 이번 임시국회의 파행원인과 쟁점상황의 내용 및
처리불가피성, 야당의 행태등을 지 역주민에게 소상히 설명하는등
지역활동에 총력을 전개토록 지역활동지침을 시달했다.
민자당은 이 지침에서 당무협의회장 이상 주요당직자 및
여론주도층인사를 대상 으로한 의정보고회를 통해 민자당이 이번 국회에서
주요 법안들을 단독으로 처리할 수밖에 없었던 이유와 이번 임시국회의
파행을 유도한 평민당의 속셈등을 홍보토록 했다.
이 지침은 민자당이 주요쟁점법안을 단독강행처리할 수밖에 없는
이유와 관련, 소수야당이 법안의 심의를 거부하고 폭력을 동원, 의안의
상정조차 방해하는 상황에 서 민자당이 취할 수 있는 선택의 폭은 극도로
제한될 수밖에 없었음을 강조하면서 민자당의 단독강행처리는 다수여당의
독주가 아닌 대화.타협의 민주정치를 열망하는 국민의 기대에 부응, 새로운
의회민주주의 관행을 수립하겠다는 당의 굳은 의지를 보여준 것임을
지역주민에게 주지토록 하고있다.(끝)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