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민당의 김대중총재는 17일 이번 임시국회에서 민자당측이
쟁점법안등을 일방처리한데 맞서 오는 23일 소속의원전원의 의원직사퇴서
를 국회의장에게 제출하겠다고 밝혔다.
*** "총선/지자제 수락돼야 대화할터" ***
김총재는 이날상오 당사에서 당무지도합동회의를 주재한데 이어 가진
제헌절기 념식에 참석, 기념사를 통해 "7.14 불법날치기는 의회정치에 대한
종말을 고한 것" 으로 오늘의 정국파탄을 해결하기 위해서는 새로운
총선과 지방자치선거를 같이 실 시하는 길이외에는 어떠한 해결책도 있을
수 없다"고 거듭 강조했다.
김총재는 민자당측이 지자제실시에 대한 여야합의사항을 부인하는등
야당을 국 정의 상대자로 인정하지 않음으로써 결국 야당으로하여금
굴종과 극한투쟁중 양자택 일토록 만들었다면서 "앞으로 우리들의 투쟁은
평화적으로 이뤄질 것이며 제한된 원 외투쟁을 전개, 옥내외에서 집회와
문서를 통한 투쟁을 펼치되 거리에서 시위를 하 는 일은 상당기간 하지
않을 작정"이라고 말했다.
*** 민주당, 재야대표와 3자 통합선언 합의 바라 ***
김총재는 "지금 여당에서 위장된 대화제의의 소리가 들려오고 있으나
우리는 총 선거와 지자제가 수락되고 날치기 악법의 시정이 전제되지
않는한 대화를 하지 않을 것"이라면서 민자당의 대화제의에 응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확인했다.
김총재는 또 "이제야말로 국민의 절대적인 성원과 요구속에서 야권통합을
이룩 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라고 전제, "18일 민주당의 이기택총재를
만나 야권통합에 합의할 뿐만 아니라 재야대표와 같이 3자가 금주내라도
통합선언하는데 합의하기를 절실히 바란다"고 밝혔다.
김총재는 이어 "노정권은 자신들의 처지를 깊이 깨닫고 민의에 따라서
새로운 총선과 지자제의 전면실시 그리고 날치기로 불법통과시킨 악법등에
대한 시정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말하고 "그렇지 않으면 분노한 우리
국민은 머지 않아 노정권의 퇴 진까지도 요구하게 될 것임을 엄숙히
경고한다"고 덧붙였다.
김총재는 "기득권세력, 즉 5공세력, 재벌, 군벌들이 영구집권을 위해
내각책임 제를 추진하고 있으며 지자제를 공약하고도 이행치않고 이번에
방송법과 국군조직법 을 날치기로 불법통과시킨 것도 영구집권의 목적을
달성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