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소득층 근로자들의 증권투자 수단으로 한때 크게 인기를 끌었던
근로자 증권저축등 증권저축이 갈수록 투자자들의 외면을 받고 있다.
17일 증권업협회에 따르면 근로자증권저축을 포함한 증권저축 가입자
및 저축금 액은 6월말 현재 모두 83만6천6백37명과 1조4천1백14억원에 달해
한달전인 5월말의 84만8천8백8명과 1조4천2백61억원에 비해 가입자수는
1만2천1백71명, 저축금액은 1 백19억원이 각각 감소했다.
이는 지난해말의 증권저축 가입자 92만8백18명, 저축금액
1조5천7백11억원과 비교할 때 올 상반기 동안 가입자는
8만4천1백81명(9.1%), 저축금액은 1천5백69억원(10.0%)이 각각 감소한
것이다.
*** 근로자 증권저축도 1천억 줄어 ***
특히 월 60만원이하의 저소득층 근로자 증권저축은 지난해말 가입자수
72만8천1 백79명, 저축금액 1조1천67억원으로 사상최고치를 보인뒤 급격히
감소하기 시작, 지난 6월말 현재 가입자수 65만1천1백69명, 저축금액
1조89억원으로 감소했다.
이는 근로자증권저축의 가입자와 저축금액은 올 상반기중 월평균 각각
1만2천8 백35명과 1백63억원씩 감소한 셈이다.
한편 근로자증권저축을 제외한 일반증권저축의 경우 신용거래가 가능한
할부식 은 6월말 현재 가입자와 가입금액이 각각 4천1백34명과 60억원으로
지난 5월말에 비 해 가입자는 1백84명, 저축금액은 5천만원이 감소했고
적립식은 18만1천3백34명과 3 천9백91억원으로 5월말에 비해 가입자수는
4백36명, 저축금액은 28억원이 줄었다.
한때 크게 각광을 받았던 증권저축이 이처럼 투자자들로부터 외면받고
있는 것 은 ▲올들어 증시침체가 계속돼 투자의욕이 감퇴되고 있는데다
▲올들어 기업공개가 억제돼 증권저축 가입자가 갖는 공모주 우선배정
잇점이 퇴색됐고 ▲ 특히 근로자증 권저축의 경우 가입대상을 월급여
60만원이하로 제한하고 있어 최근들어 명목임금의 급격한 상승으로
가입대상이 축소되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끝)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