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소중인 헬무트 콜 서독총리와 미하일
고르바초프 소 련 대통령이 통독의 마지막 장애요인인 통일독일의
나토(북대서양조약기구)가입문제 등 향후 독일의 군사적 위상에 관한
합의에 접근한 가운데 양인은 16일 코카서스지 방의 온천휴양지로 자리를
옮겨 2차 회담을 갖는다.
*** "독-소관계발전협정 도달할 수 있을것" 강조 ***
15일 콜 총리와의 1차회담후 2차 회담장인 북부 코카서스의 온천휴양지
아르키 즈에 도착한 고르바초프 대통령은 "콜 총리와 나는 오랫동안 함께
일해온 좋은 파트 너"라고 말해 서독-소 양측이 통독과 관련한 마지막
이견을 해소,유럽의 정치.경제 적 균형의 주요소가 될 독-소 관계발전에
관한 협정에 도달할수 있게될것으로 낙관 했다.
고르바초프 대통령은 동서진영간 급속한 관계진전에 대해 쾌활한
표정으로
"고 대 그리스 철학자가 말했듯이 모든것은 흐르고 있으며 변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서독측 관계자들도 콜 총리는 오는 12월의 동.서독 합동선거와
독일통일후 내년도에 소련과의 협정을 체결할수 있기를 바라고 있다고
밝혔다.
모스크바 주재 외교관들은 16일 하오 코카서스 휴양지에서의 2차회담이
끝난뒤 있을 공동기자회견에서 고르바초프 대통령이 통일독일의 나토
가입을 어떤유보적 입 장도 없이 받아들일것으로는 기대하지 않았으나
소련측이 「2+4」회담에서 기존 입 장을 변경할것임은 발표될 것으로
내다봤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