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제 삼성조선소가 이근태씨 음독자살사건으로 연이틀째 정상적인
조업을 못하고 있다.
이 회사 근로자들은 6일에 이어 7일 상오에도 대부분 정시출근해
1천8백여명의 생산직 근로자중 8백여명은 정상적인 조업에 들어갔으나
나머지 근로자들은 이씨에 대한 조문과 장례문제 등으로 정상조업을 하지
않고 사태추이를 지켜보고 있다.
또 회사측과 유족측은 지난 6일 하오 만나 협상을 가졌으나 서로간의
입장을 개진하는데 그쳐 이날중에 재협상을 벌일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김한배 거제군수등 이지역 기관장들도 지난 6일 모임을 갖고
회사측이 성의를 다해 원만히 수습해 줄 것을 당부했다.(끝)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