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 8월하순 개최될 전망인 남북한 총리회담은 북한으로 하여금
지금까지의 폐쇄와 고립정책에서 벗어나게 하여 미국 일본등과의 교류를
촉진시키도록 하는등 대외관계에 유화적 태도를 취하도록 할 것이며
나아가서 한반도 정세발전에 유익한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5일 중국계
신문 대공보가 보도했다.
이 신문은 이날 <남북조선, 총리회담 협의>라는 제목의 사설에서 이같이
전망하면서 남북한 총리회담은 분단 40여년동안 처음으로 개최되는 것인만큼
내외의 관심이 지대하다고 밝혔다.
대공보는 또 남북한총리회담 개최에 걸림돌이 많지만 세계적인 긴장완화
조류가 한반도에 상륙하고 있고 동/서독의 통일, 소련의 대한국접근등 변화
들을 감안해 볼대 북한은 개방과 개혁을 더이상 거부할수 없을 정도로 압력을
받고 있어 남북한총리회담의 성공에 기대를 걸만하다고 낙관했다.
이 신문은 이어 정준기 북한대외문화연락협회회장이 지난 2일 평양에서
일본기자들과 회견하는 자리에서 사회주의정책의 견지를 주장하면서도 경제
건설노력을 강조한 점으로 미루어 볼때 북한은 사회주의 경제원칙하에서도
상당한 정도의 개방정책을 앞으로 펴나갈 것이며 미국 일본 등과의 교류도
강화해 나갈 것 같다고 덧붙였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