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민당의 김태식대변인은 20일 강영훈 국무총리의 국정연설에
대해 "정부는 총제적위기를 강조한지 1개월도 지나지 않은 시점에서
우리가 마치 요순시대로 진입하고 있는 것같은 낙관론을 국정연성에서
펴고 있다"고 논평하고 "정부는 내정의 민주적 개혁을 통해 국가
발전의 기틀을 세우는 동시에 지자제, 광주문제, 개혁입법등에 대한
약속을 준수할 것으로 다시 한번 촉구한다"고 말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