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검찰청은 16일 최근 발생한 형사증인피살사건의 중간수사결과 배후에
"보량파"등 기업형 신흥폭력조직이 자리잡고 있었다는 사실이 밝혀짐에 따라
이번 사건을 계기로 현재 전국에서 활동중인 3백49개파 4천3백여명에 이르는
조직폭력배에 대한 무기한 일제 소탕에 나사도록 전국검찰에 지시했다.
** 전국 3백49개파 4천3백여명 활동중 **
검찰이 이 지시에서 70년대이후 활동해온 6백여개의 폭력조직중 계속
명맥을 유지하면서 활동중인 3백49개파의 조직원동에 대한 소재파악을 벌여
구체적인 범죄사실이 드러나지 않더라도 범죄단체 조직혐의로 엄단하라고
지시하고 특히 기존조직이 와해되는 틈을 타 형성된 신흥 폭력조직들에 대한
계보파악에 주력하라고 밝혔다.
검찰은 이번 단속을 통해 조직의 두목에 대해서는 사전 구속영장을
발부받아 검거하고 조직원은 물론 그 배후까지 철저히 파헤쳐 조직의
운영자금등 자금원을 밝혀내 기업형 폭력조직을 근절할 방침이다.
** 조직계보도 새로작성 전국지검보내 **
검찰은 치안본부의 협조해 과거 조직계보중 두목등 핵심세력이
검거됐더라도 조직원의 3분의 2가 남아있을 경우 새로운 조직으로 보는
조직 계보도를 작성, 전국지검에 내려보내 수사의 단서로 삼도록 할
방침이다.
대검의 고위관계자는 "서방파, 양은이파, OB파등 기존의 대규모 폭력조직이
수사기관의 집중단속으로 와해된 틈을 타 신흥폭력조직이 우후죽순처럼
생겨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이번 증인 살해사건의 배후인 폭력조직도
그중의 하나에 불과한 만큼 유사사건의 재발 방지를 위해 이번 사건을 계기로
이들조직에 대한 전면수사를 벌이겠다"고 말했다.
한편 검찰은 조직폭력사범에 대한 단속결과 올들어 지난 5월말까지
1백50개파 1천4백18명의 조직폭력배를 검거, 이중 1천1백1명을 범죄단체
조직등 혐의로 구속했다고 밝혔다.
월별 검거실적을 보면 1월 16개파 1백68명, 2월 35개파 2백59명, 3월
30개파 4백15명, 4월 31개파 2백93명, 5월 38개파 2백83명이며 5월까지의
검거실적은 1백1개파 6백43명을 단속했던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단속
인원면에서 1백20.5%가 늘어난 것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