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와 민자당은 노태우대통령의 한/소정상회담을 계기로 한반도 주변
정세가 급격하게 변화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국가보안법의 전향적
검토와 함께 관련 구속자들에 대한 석방조치도 신중하게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9일 전해졌다.
*** 청와대 여야 총재회담에서 구체논의 될듯 ***
여권의 한 고위관계자는 "한소정상회담을 계기로 한반도 긴장완화의
길이 열린만큼 이제는 여야를 초월, 국민 모두가 화합하여 통일을 앞당기기
위해 노력해야 할 것"이라고 전제, "구속자석방문제도 야당측이 여야의
당쟁차원에서 문제를 끌고 나가지 않을 경우 화합차원에서 다뤄질수 있을
것"이라고 말해 구속자석방문제도 검토할 것임을 시사했다.
이 관계자는 국가보안법개정방향에 언급, "당정간 협의를 진행해 보아야
겠지만 진전이 있을 것"이라고 말해 국제정세의 변화에 발맞춰 상당한
손질을 가할 것임을 아울러 시사했다.
이에따라 국가보안법의 개정문제와 구속자석방문제는 오는 16일로 예정된
청와대 여야총재회담에서 구체적으로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민자당의 김동영원내총무는 "앞으로 여야간 쟁점사항들은 노대통령
과 김대중평민당총재의 청와대회담보다 김영삼대표와 김총재간의 대표회담
에서 실질적인 협의를 통해 결정되는 방향이 될 것"이라고 말해 청와대
회담에서는 원칙적인 방향만 설정된후 김-김회담에서 실질협의를 추진해
나간다는 것이 정부여당의 복안임을 분명히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