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민당의 이상수 이해찬의원과 민주당(가칭)의 김정길 이철 노무현의원등
양당 통합서명파의원들은 2일상오 모임을 갖고 교착상태에 빠진 양당간의
통합추진문제에 대해 논의했다.
이들은 이날 회동에서 민연추의 내분과 여야총재회담의 연기, 민주당의
창당대회개최등으로 인해 교착상태에 빠진 양당통합논의를 활성화시키는
방안을 집중적으로 논의, 자신들이 마련한 "선통합/대표경선 후조직책선정"
을 골자로 하는 야권통합 절충안을 앞으로 본격적으로 추진키로 하고 이를
위해 긴밀한 접촉을 갖기로 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민연추를 탈퇴해 범재야의 통합을 추진중인 이부영씨는 이날 평민당
의 선재야통합노력움직임에 대해 "우리는 민주연합을 통한 범재야의 통합에
우선 주력한후 평민/민주 그리고 범재야의 3자통합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