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말 결산법인 가운데 제조업은 지난해보다 매출액과 순이익이 모두
감소하는등 경기침체속에서 극심한 불황에 시달렸던 반면 증권, 보험등 금융
업종은 불황속에서도 짭짤한 수지를 맞춘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증권업계에 따르면 3월말 결산법인 63개사 가운데 관리대상종목 및
주총일자를 확정하지 못한 회사들을 제외한 59개사의 89사업연도(89년 4월-
90년3월) 영업실적을 분석한 결과 이들 회사의 기간중 영업수지는 업종별로
심한 기복을 드러낸 것으로 나타났다.
*** 제조업 극심한 불황, 금융업은 수지 짭짤 ***
제조업 및 기타업종의 경우 한일합섬등 13개사의 89년도 매출액은 총 9천
8백5억4천만원으로 전년도의 1조8백91억원에 비해 10%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당기순이익도 기간중 2백43억9천만원에 그쳐 전년도의 2백89억
9천만원에 비해 15.9%가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다.
이에반해 제약업종 9개사의 매출액은 89사업연도중 4천2백52억8천만원을
기록, 전년도의 3천6백13억7천만원에 비해 17.7%의 신장률을 보였고 순이익은
기간중 2백15억6천만원을 올려 전년대비 15.7%가 늘어나는등 불황속에서도
꾸준한 성장세를 나타낸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금융업종의 경우에는 21개 증권사의 매출액(영업수익)이 총 2조1천
9백80억원을 기록, 전년도에 비해 17.6% 늘어났으며 당기순이익(세후)은
4천5백13억원으로 전년대비 36.1%가 증가, 증시침체속에서도 호황을 누린
것으로 분석됐다.
이처럼 증권사들의 영업수지가 크게 나아진 것은 계속된 증시침체속에서
수탁수수료 수입등은 오히려 전년보다 줄어들었음에도 불구하고 신용이자
수입등 금융수익이 크게 늘어난데다 상품보유주식의 평가손이 제대로 반영
되지 않는데 따른 것으로 풀이되고 있다.
<> 3월말 결산법인 업종별 영업실적 <>
< 단위 = 억원, % >
.====================================================================
업 종 별 | 매 출 액 순 이 익
| 90.3 89.3 증감률 90.3 89.3 증감률
---------------------------------------------------------------------
제조업/기타(13) | 9,805.4 10,891.0 -10.0 243.9 289.9 -15.9
제 약 업 ( 9) | 4,252.8 3,613.7 17.7 215.6 186.3 15.7
종금/리스업( 4) | 6,308.9 4,369.2 44.4 296.9 320.1 - 7.3
증 권 업 (21) | 21,980.5 18,684.1 17.6 6,143.0 4,513.2 36.1
보 험 업 (12) | 22,531.1 14,983.7 43.6 483.7 411.7 17.5
---------------------------------------------------------------------
계 (59) | 64,878.7 52,541.7 23.5 7,383.1 5,721.2 29.0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