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의 데일리 텔리그라프지는 24일 재일한국인들이 일본사회에서
부당한 냉대와 멸시를 받고 있다고 지적, 일본식 인종차별정책을
비난했다.
이 신문은 평생의 차별을 각오하고 까지 자신의 한국인 신분을
밝힌 재일 한국교포 김태자양 (17) 의 스토리를 소개하면서
재일한국인에게는 투표권과 공직취임권이 없으며 한국인 신분이
밝혀지면 주택임대도 거부한다고 보도했다.
*** 큰기업체에 한국인 거의 없다고 주장 ***
이 신문은 또 큰 기업체에는 한국인이 거의 없으며 대부분의
일본인들이 한국인과의 혼인관계를 심하게 반대하고 있다고 지적하고
이 때문에 가짜 일본인인지 아닌지를 가리기 위한 사설
흥신소활동이 활발하다고 말했다.
이 신문은 일본정부가 소수민족 보호를 위한 기구조차 두지
않고 있으며일본식 인종차별방식이 외국인등록제, 지문채취 등록증
상시소지등을 의무화한 국제법 속에 제도화되어 있다고 비판했다.
한편 파이낸셜 타임지는 노대통령의 방일에 즈음한 한-일관계
분석기사에서 한국과 일본은 재벌과 정당등 여러면에서 비슷한 점은
많으나 실제면에서는 한국의 재벌들이 가족소유구조로 되어 있다는
점과 정당의 운영체제등 다른 점도 많다고 지적했다.
이 신문은 역사의 유산들이 한일간의 관계를 더욱 접근시키는데 근본적인
장애로 되어 있다고 말하고 그러나 일본인들은 그들의 문교당국이
역사교과서 기술에 압력을 넣어온 결과로 한국에 관해 아는바가 거의
없거나 왜곡된 인상을 갖고 있다고 지적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