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산업경기가 이달중 약간 회복세를 보일 것이나 본격적인 경기회복
에는 다소 시간이 거릴 것으로 전망됐다.
12일 전경련이 발표한 <5월중 경기동태조사>에 따르면 이달중 국내산업
경기는 종합경기 BSI가 101로 나타나는등 지난 4월에 이어 소폭 회복세가
유지될 것으로 예상됐다.
그러나 수출부진 노사분규의 확산조짐 등으로 투자심리기 위축됨에 따라
본격적인 경기회복국며으로의 진입은 당분간 어려울 것으로 분석됐다.
또 엔저, 미/EC의 수입 규제강화등으로 수출도 빠른 회복이 어려워
내수주도의 경기가 계속 이어질 것으로 전망됐다.
업종별로는 신발 건설 일반기계 음식료등의 수출이 지난달에 이어 호조를
보이는반면 섬유 제지 정유등은 지난달보다 수출이 부진할 것으로 예상됐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