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계는 25일 중소기업회관에서 가진 장홍렬 조달청장과의 조찬
간담회에서 중소기업체의 수주기회 확대와 대형 건설공사의 발주사 주요
자재에 대한 분리 발주등을 건의했다.
중소기업계는 조달청에서 수의계약에 의해 물품을 구입할 경우 중소기업
협동조합과의 단체수의계약 이외에도 복지공단등 여러 단체들로부터 구매
계약을 맺어 협동 조합에 대한 발주물량이 생산시설능력에 거의 못미친다고
지적하고 수의계약시 단체별 생산시설능력에 비례한 제품의 구매를 요청했다.
또 일부 공공기관에서 대형 건설공사를 발주하면서 단체수의계약 물품까지
한꺼번에 발주해 건설회사의 횡포는 물론 과당경쟁의 유발로 부실공사의
우려와 중소기업 경영난등의 부작용을 낳고 있는 만큼 과당경쟁의 유발로
부실공사의 우려와 중소기업 경영난등의 부작용을 낳고 있는 만큼 주요
자재에 한해 시설공사와 분리 발주, 중소기업 제품의 구매를 요청했다.
또 일부 공공기관에서 대형 건설공사를 발주하면서 단체수의계약 물품까지
한꺼번에 발주해 건설회사의 횡포는 물론 과당경쟁의 유발로 부실공사의
우려와 중소기업 경영난등의 부작용을 낳고 있는 만큼 주요 자재에 한해
시설공사와 분리 발주, 중소기업 제품의 구매를 증대시켜 주도록 건의했다.
이밖에 중소기업계는 <>조달청 가격 정보지에 도매물가및 지역별 차등
가격등을 추가 게재하여 중소기업의 수주기회 증대 <>원자재 확보및
제품생산에 필요한 충분한 납기 부여 <>합리적 원기계산에 의한 적정
가격으로 중소기업제품의 구매등을 건의사항으로 내놓았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