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원들로부터 사퇴압력을 받고 있는 신임 서기원 KBS사장은 17일 "취임식
과정에서 사원들이 경찰에 연행되는등 사내외에 물의를 빚은 점에 대해서는
무척 유감스럽게 생각하지만 자신은 이번 사태와 관련 사퇴할 생각은 없다"
고 밝혔다.
KBS이사회의 합법적인 절차에 의해 임명된 만큼 사임여부 또한 자신의
개인적인 결정에 의해 좌우될 수 없다고 밝힌 서사장은 "이번 사태는 그동안
''방송의 민주화'' ''공영방송의 위상정립''에 대한 사원들의 뿌리깊은 불만과
갈등이 쌓여 더 악화된 것 같다"고 말하고 "앞으로 내 자신이 어떻게 회사
를 합리적으로 운영해 나가느냐에 따라 사원들의 판단이 달라질 수 있고
또한 이번 사태가 전화위복의 계기가 될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덧붙였다.
서사장은 이어 공권력 투입이 너무 성급하지 않았느냐는 항간의 이야기에
대해 "두 차례나 노조원들에 의해 물리적인 방법으로 밀려 났었고 취임식
당일에도 유사한 상황이 벌어져 내부 간부들과 의논해 취한 불가피한 조치
였다"고 밝혔다.
서사장은 현재 당면 과제는 "방송의 정상화"라고 강조하면서 가능한
모든 채널을 통해 노조와의 대화를 시도하며 해결의 실마리를 찾아 보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