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노동당 대표단이 이달말경 프랑스를 방문할 것으로 5일 알려졌다.
북한측은 최근 스트라스부르 소재 유럽의회 방문을 목적으로 프랑스
당국에 입국비자를 신청했으며 대표단 단장은 노동당 국제부장선인 것으로
전해졌다.
소식통들에 따르면 북한은 또 외교부 부부장급을 단장으로 하는 별도의
대표단을 서유럽에 파견할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의 서유럽에 대한 이같은 대표단 의견은 외교적 곤경해소 및 김정일
세습체제에 대한 설명이 주목적인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