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당국은 여신관리대상계열의 직접금융에 의한 은행대출금 상환의무액을
올해는 배정하지 않을 방침이다.
금융당국의 한 관계자는 2일 "올들어 증시가 계속 침체를 보이고 있는데다
30대계열기업군의 여신점유율이 점차 낮아지고 있는 점을 감안할때 유상증자
등 직접금융시장에서의 자금조달을 통해 의무적으로 은행대출금을 상환하는
현행제도는 올해 실시하지 않을 방침이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또 "이 제도자체를 도입하게 된 배경이 여신관리대상계열의
은행대출금상환보다는 당시 직접금융시장에 주식물량을 공급, 증시의 건전한
육성을 도모하는데 있었다"고 덧붙였다.
*** 작년 41개계열 1조2,000억원 상환 ***
여신관리대상계열의 직접금융시장을 통한 은행대출금 상환의무제도는 지난
87년부터 시행돼 지난해에는 41개 계열에서 1조2,621억원의 상환실적을 기록,
상환의무액 1조2,444억원을 초과달성했다.
지난해 계열별 상환실적은 <>삼풍 2,655억원 <>현대 1,957억원 <>대우
1,201억원 <>럭키금성 2,018억원 <>한진 191억원등이었다.
금융당국의 이같은 방침은 4일 발표될 경기종합 대책에 포함될 것으로
알려졌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