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금년초의 정계개편과 대폭적인 개각에 맞춰 공직사회의 부정부패를
추방하고 공직분위기에 일대 전기를 마련하기 위해 공직자 새 정신운동을
대대적으로 전개키로 했다.
정부는 또 공직자의 부정부패가 사회의 과소비현상등 사회전반적인 향락
주의와 관련이 있다고 보고 공직자 새정신운동이 일반사회로 확산돼 범국민적
도덕재무장운동으로 발전되도록 할 방침이다.
정부는 28일 상오 정부종합청사에서 강영훈국무총리주재로 이승윤부총리겸
경제기획원장관, 안응모내무/이종남법무/이형택총무처/최병렬공보처장관과
정록영청와대민정수석, 안경상감사원사무총장, 이진국무총리비서실장, 안치순
행정조정실장등이 참석한 가운데 사정장관회의를 열고 새로운 가치질서에
맞는 공직자의 의식전환등 일대 정신운동을 전개하며 자기 개혁이 부족한
고위 공직자와 대민부서 부조리에 대해서는 중점단속을 실시하는 한편
부조리의 환경요인 개선을 계속해나가고 민원인 스스로도 금품제공과 특혜
요구를 삼가도록 하는 캠페인을 벌이기로 했다.
*** 4/5월 정부기관 특별 자체감사 ***
정부는 우선 고위직의 경우 건전한 공사생활로 신뢰를 얻어야 한다는
판단에 따라 업체유착/산심행정/정보누설/기회주의 등 잔존비리를 엄단하기
위해 수시로 복무태세 점검을 실시하고 하위직은 대민부서의 예방감찰,
교통/수사/위생/건설/세무등 취약분야비리를 중점 척결한다는 목표아래
오는 4, 5월 두달동안 무책임, 부도덕, 비민주적행위에 대한 기관별
자체특별감찰 활동을 펴기로 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