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태우 대통령은 17일 부총리를 포함한 대폭적인 개각을 단행할
것으로 알려졌다.
*** 정부 오늘 임시각의 일괄사표 제출 ***
정부는 이에 앞서 16일 강영훈국무총리 주재하에 임시국무회의를
소집, 내각 일괄사표를 작성해 이를 노대통령에게 제출할 예정이며,
노대통령은 조순부총리를 비롯한 경제각료 거의 전원을 포함한 16개부처의
각료들을 경질하게 될 것이라고 정부의 정통한 소식통들이 15일 저녁
밝혔다.
여권의 고위소식통은 이날 "노대통령은 개각시기를 임시국회직후와
대구서갑구 및 진천/음성보궐선거이후를 놓고 숙고해 왔으나 경제난,
민생문제의 극복과 3당통합후 분위기 쇄신을 위해 조기개각을 결정한
것으로 안다"고 말하고 "노대통령은 이날 하오 공군사관학교 졸업식을
마치고 귀경하는대로 강총리로부터 내각 일괄사표를 받은뒤 17일
내각개편을 단행할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 강총리 유임, 부총리에 이승윤의원 ***
노대통령은 당초 이번 주말을 넘겨 내주초인 19일 개각을 단행할
방침이었으나 개각임박설로 각 부처의 행정기능이 거의 마비되는등
행정공백현상이 심화돼 이를 앞당기게 됐다고 이 소식통은 전했다.
이번 개각에서 강총리의 유임이 확실시되며 조부총리 후임에는
민자당의 이승윤의원이 내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내무장관에는 안응모안기부1차장, 재무장관에는 이용만외환은행장,
보사장관에는 신상우의원, 체육장관에는 정동성의원, 상공장관에는
이필수전생산성본부장, 총무처장관에는 이행택청와대행정수석,
과기처장관에는 이태섭의원, 법제처장에는 장명근현차장등이
유력하다.
*** 박철언 정무등 10개부처 장관 유임 예정 ***
민자당에서는 이밖에 김중권 김현입 황각주 김정수 이희일의원등이
입각할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최호중외무, 이상훈국방, 정원식문교, 이어령문화, 최영철노동,
이우재체신, 조경식환경처, 이홍구통일원, 최병렬공보처 박철언정무장관등은
유임이 예상된다.
청와대비서실의 개편에서는 홍성철청와대비서실장이 물러나고 후임에
노재봉청와대정치담당특보가 기용될 것으로 알려졌다.
또 정치담당특보에는 현홍주법제처장, 경제수석에는 김종인보사장관이
확실하며 행정수석에는 안치순총리실 행정조정실장이 유력하다.
한편 노대통령은 이날 개각을 단행한후 김영삼 김종필최고위원과
골프회동을 갖고 민자당운영등 국정운영전반에 관해 의견을 교환할
예정이다.
노대통령은 이번 회동에서 두김최고위원에게 새 내각이 시급히 다뤄야 할
경제난국 극복문제, 민생치안대책등 국정현안과 4월중순의 민자당
전당대회이후의 지도체제문제등에 관해 폭넓게 협의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