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사정기관은 정계개편직후인 지난 1월말께부터 장/차관급과 국영
기업체및 정부 투자기관장등 고위공직자들의 복무자세와 공사생활의 동향을
종합점검, 그결과를 노태우대통령에게 최근 보고한 것으로 11일 알려졌다.
정부 사정기관은 고위 공직자외에 민자당의 소속 국회의원들에 대해서도
개인별 공사생활의 품위/청렴도등을 내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부 사정기관의 고위 공직자에 대한 복무자세및 공/사행활의 분석자료는
앞으로 단행될 것으로 보이는 내각개편과 후속인사때 주요 참고자료가 될
것으로 보인다.
여권의 고위 소식통은 "정계개편이 있은 직후부터 청와대 국무총리실
주요국가기관등 정부의 사정기관이 각각 장/차관과 도지사 국영업체장
정부투자기관장들에 대해 그들의 복무자세와 공/사생활의 동향등을 정밀
내사한 것으로 알고있다"고 전하고 "그 내사자료가 지난 3월초께
노대통령에게 보고됐을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이 소식통은 "내각등 고위공직자의 인사권자인 노대통령이 사정기관의
보고내용을 내각개편과 그 후속인사에 참고자료로 삼을 것이 확실시
된다"고 밝혔다.
이 소식통은 또 "노대통령은 정계개편후 국정의 면모일신과 집권중반기의
통치기반 구축, 특히 깨끗한 정부를 구현하겠다는 평소의 국정의지에 따라
정부 사정기관에 대해 고위공직자의 복무자세를 점검토록 지시한 것으로
알고있다"고 전했다.
한편 민자당 소속의원들에 대한 품위및 청렴도 조사와 관련, 정부의 한
관계자는 "과거를 청산하고 깨끗한 정치를 구현한다는 3당 합당정신에 따라
합당이전의 품위는 문제삼지 않는다는 것이 정부와 당의 공통된 견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그러나 "당과 정부는 앞으로 정치인의 품위는 정치활동에
반드시 우선시돼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는만큼 국회의원들에 대한 정부사정
기관의 관심은 앞으로 지속적으로 유지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