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축산물수입개방이 확대되면서 대기업들이 제품의 원료로 값싼 외국산
가공식품수입을 다투어 수입, 타격을 받는 국내 관련업계의 산업피해 구제
신청이 늘고 있다.
6일 관계당국과 업계에 따르면 한국유가공협회의 경우 최근 분유가 크게
남아돌아 낙농가와 유업체가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 롯데 동양 크라운
해태제과등 대기업들이 분유가 80-85%이상 함유된 코코아조제식료품을 초컬릿
및 초컬릿과자원료인 분유대용품으로 대량수입하자 이에 대한 산업피해 구제
신청을 이날 제출했다.
*** 롯데 / 동양 / 해태등 대기업도 구제신청 ***
대기업들이 이같은 외국산 식품을 원료로 수입하는 것은 국내적지분류가
kg당 4,300원, 탈지분류가 4,700원인데 비해 코코아분말은 kg당 1,753원
으로 값싸기 때문이다.
이들 대기업들은 지난 한햇동안 코코아조제품을 국내소비량의 12%에 해당
하는 3,390톤(싯가 700만달러)을 수입, 분유 체화를 부채질하는 결과를 빚었
다고 국내유가공업체들이 주장했다.
*** 분유대용품 다량수입 국내유가공업계 큰 피해 ***
이에앞서 지난해 6월에는 고추장 된장등은 선경 농심 해태상사등 대기업들
이 무분별하게 들여와 국내 장유업계가 타격을 받자 농협에서 고추장산업
피해신청을 상공부에 제출, 오는 92년까지 고추장수입물량을 제한하는 조치가
내려졌었다.
또 7월에는 한국육가공협회가 87년 하반기부터 수입이 자유화돼 88년보다
수입량이 206%나 늘어난 돼지고기 통조림에 대해 구제신청을 제출, 상공부가
관세율을 현행 30%에서 60%로 올렸다.
이밖에 나무젓가락 토마토케첩 앙고라토끼털 새우젓등에 대한 구제신청이
제출, 수입제한조치가 내려지기도 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