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원칙합의땐 노대통령 탈당예상 ***
*** 집단지도체제구상...92년 내각제개헌 ***
여권은 정치연합이나 정당통합방식이 아닌, 신당창당을 통해 정계개편을
추진해 나갈 것으로 17일 알려졌다.
신당은 90년대의 통일에 대비하는 태세를 갖추기 위해 극좌와 극우를 배제,
온건중도의 정치노선을 지향하는 범민족, 민주세력의 결집형태로 결성이
추진될 것으로 알려졌다.
여권은 이같은 정계개편구도를 토대로 곧 야당지도부와의 막후접촉에 착수,
개헌선인 국회재적 3분의2 이상의 지지세력확보가 가능하다고 판단할 경우,
이들및 사회각계세력과 연대하여 가급적 빠른시일내에 새로운 당명아래
신당결성을 표면화시킬 것으로 관련 소식통들은 전했다.
여권의 한 고위당국자는 "노태우대통령이 연두기자회견에서 정계개편에
관한 민정당의 문은 활짝 열려 있다고 언급했듯, 신당결성이 추진될 경우
평민 민주 공화당은 물론, 모든 사회 각계 세력이 일단 그 접촉대상에 망라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소식통들은 여권의 이같은 정계개편구도가 김영삼 민주, 김종필
공화당총재의 구상과 맥을 같이하고 있다는 점에서, 앞으로의 여야 막후
접촉이 크게 진전돼 신당결성에 합의점이 찾아질 경우, 신당은 현재의 민정
민주 공화당이 그주축세력이 될 것으로 전망했다.
한 소식통은 "신당창당가능성의 여부는 빠르면 2-3월중 그 윤곽이
드러날수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여권이 이같이 신당창당으로 정계개편의 방향을 잡은 것은 <>90년대는
남북통일여견이 크게 성숙, 본격 논의가 이루어질 것이 확실하므로, 통일에
대비한 국내정치체제의 재정립이 절실하다는 점 <>그럼에도 우리의 정치
여건은 어느 정당도 40%선이상의 득표가 불가능해 정치의 제도적 안정을
기대하기 어렵다는 점 <>정책-정치연합은 일시적장치에 불과하다는 점등을
감안, 일본자민당의 경우처럼 자유민주주의 지향세력들이 하나의 정당으로
결집토록하는 것이 가장 바람직하다는 판단에 이르렀기 때문이라고 소식통은
밝혔다.
신당창당은 앞으로의 권력구조를 의원내각제로 바꾼다는 대전제아래 추진
되는 것이나, 93년2월까지인 노대통령의 임기를 보장하기 위해 개헌은 92년
봄 14대총선직전에 이루어질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여권은 앞으로의 대야막후접촉에서 신당창당에 관한 원칙적인 의견접근이
이루어지게 되면, 노대통령이 싱적을 떠나거나 또는 당고문으로 남는 방안을
비롯, 집단지도체제로 당을 이끌어가는 방안등을 다각적으로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