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9일 북한측이 남북고위급 협상회의와 관련한 서한을 우리측 당국과
정당 지도자들에게 직접 전달하겠다는 제의를 해온데 대해 이를 거부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의 한 당국자는 "북한측이 이날 전화통지문을 통해 김일성 신년사에서
제의한 남북고위급 협상회의와 관련한 서한을 우리측 정당 수뇌들에게
직접 전달하기 위해 연락관을 서울에 파견하는 문제를 협의하기 위한
실무접촉을 12일 판문점에서 갖자고 제의해 왔다"고 밝히고 그러나 "북한측의
이같은 제의는 고려할 만한 가치가 없는 것"이라고 일축했다.
이 당국자는 "북한측이 우리측 당국과 정당 수뇌들에게 서한을 전달하기
위해 연락관을 파견하겠다는 것은 남북관계의 관례에도 어긋나는 것이며
고위급 협상회의에 대해서는 정부가 이미 거부한 바 있다"면서 "북한측
제의에 대한 정부의 이같은 입장은 10일중 전화통지문을 통해 전달될 것"
이라고 말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