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주식물량공급억제 방침에 따라 금년도 1/4분기중의 기업공개및
유상증자등 주식발행규모를 지난해 동기보다 57% 줄어든 9,396억원으로
규제하고 연간 주식공급규모도 지난해의 절반수준인 6조 - 7조원정도로 축소
시킬 방침이다.
*** 연공급도 7조원선에 ***
또 주가가 회복될때까지 은행및 증권회사의 유상증자를 지난해 확정분
외에는 원칙적으로 전면 금지하는 것은 물론 제조업체에 대해서도 불요불급
한 주식발행을 가급적 자제토록 유도키로 했다.
이에따라 금년에는 기업공개나 증자를 통한 자금조달 규모가 89년보다 대폭
감소, 공급물량과잉에 따른 주가위축 현상은 나타나지 않을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증권감사원은 5일 이같은 내용의 1/4분기 주식공급계획을 확정
발표했다.
감독위원발표에 따르면 이미 확정한 기업공개 12개사 770억원외에
유상증자도 <> 1월 6개사 4,635억원 <> 2월 13개사 3,178억원 <> 3 월 2개사
805억원만 납입이 이뤄져 1/4분기의 전체 주식공급규모가 지난해 동기의
43.0%에 그치도록 돼있다.
*** 주가회복대까지 은행/증권사 유상증자 금지 ***
또 주식시장이 안정될대까지는 주식공급을 억제키위해 기업공개및
유상증자를 <> 은행및 증권회사는 89년 기확정분을 제외하고는
원칙적으로 전면 억제하며 <> 기타 금융기관은 최대한 자제토록하고
<> 제조업체에 대해서도 불요불급한 발행을 가급적 자제토록 유도키로
했다.
이와함께 1/4분기중 납입될 고려증권등 5개증권회사의 유상증자
납입대금 6,831억원의 70% 이상을 주식매입자금으로 사용토록해
주가안정을 꾀하기로 했다.
*** 작년동기비 57 % 줄여 ***
한편 정부는 금년 1년간의 주식공급규모 (국민주제외)도 지난해의 절반을
약간 넘는 6조 - 7조원정도로 억제토록할 방침이다.
또 기업공개및 증자조어위원회를 통해 제조업체들이 우선적으로
공개및 증자를 할수있도록 유도키로 했다.
이에따라 제조업체들의 주식공급및 증자를 통한 자금조달은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으로 이뤄지는 반면 금융권증자는 대폭 줄어들 것으로 전망
되고 있다.
지난해의 경우 전체주식공급물량은 13조 3,900억원 (한전제외)에
달했으나 이중 제조업체의 비중은 35% (4조 7,200억원)에 그쳤다.
이같이 주식공급이 대폭억제되면 주식시장의 공급물량과잉 현상이 상당히
해소, 증시안정에 도움이 될것으로 기대되고 있는데 증권계에서는 금년에는
대체로 수급균형 또는 소폭적인 수요우세 현상이 나타날 것으로 예상
하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