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전업계의 대공산권 집중투자 진출이 활기를 띨 것으로 보인다.
4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금성사/대우전자등 국내 주요가전업체들은
지난해 이후 가속화되고 있는 동구권등 공산권 국가의 개방및 개혁조치에
힘입어 현지 직접투자공장 건설과 같은 자본참여를 적극 검토하고 있다.
이미 지난 87년부터 대헝가리진출을 추진해 온 삼성전자는 올 상반기중
헝가리 오디온사와 전자제품 합작공장을 건설, 가동에 들어갈 예정이며
또다른 투자분야를 검토하고 있다.
*** 개방/개혁 따라 잠재수요 확대 판단 ***
지난해 국내에서 최초로 중국에 한-중 합작냉장고 공장을 건설,
가동시키고 있는 대우전자는 헝가리등 동구권국가에서 2~3건의 직접투자
계획을 구체화하고 있다.
금성사는 중국측과 브라운관용 유리벌브, TV및 오디오부품, 엘리베이터등
전기전자부품의 투자상담을 강화하고 있다.
가전업체들은 장기적인 안목에서 가전제품을 중심으로 한 공산권국가의
잠재적인 수요가 클뿐 아니라 최근의 정치변화의 영향으로 투자환경이
개선되고 있다고 판단, 직접투자진출에 적극적인 자세를 보이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