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소재와 묘안석등 인조보석으로 이용될 수 있는 루틸(Rutile) 단결정이
우리나라에서 최초로 개발돼 첨단산업 제품및 원료의 수입대체 효과와 학술
연구자료 활용에 크게 기여하게 됐다.
*** 신소재 / 인조보석등 수입대체효과 ***
19일 한국동력자원연구소에 따르면 광물연구실 김문영박사팀이 지난 85년
부터 과기처 기본사업의 하나로 단결정 육성연구를 시작, 최근 부유대용융법
(floating zone)을 이용해 보석과 신소재에 이용될 수 있는 루틸(화학명 :
산화티타늄) 단결정 개발에 성공했다는 것이다.
김박사팀이 이번에 개발한 단결정은 최근 각광을 받고 있는 신소재의 하나
로 과학기술의 발전에 따라 등장한 고도의 기술을 요하며 특히 산업분야에서
재료의 성능을 고급화하는데 필수 분야로 컴퓨터의 반도체 칩등 첨단산업에
많이 이용되고 있는 첨단 신소재이다.
*** 컴퓨터 반도체 칩등에 많이 이용 ***
부유대 용융법이란 목적 물질에 고압을 가해 녹인 다음 동판으로 성형시켜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