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김영삼 민주당총재 초청으로 오는 21일 방한할 에정인 야마구치
쓰루오 서기장등 일본사회당대표단의 입국문제와 관련, 이들의 입국 목적을
알아본뒤 입국허가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외무부의 한 고위당국자늦 19일 "민주당으로부터 이들의 방한에 따른
협조요청을 받은 바 있으나 아직까지 우리 주일대사관에 비자신청이 접수
되지 않았다"면서 "일본사회당의원들로부터 비자신청이 있은뒤 입국허가
여부를 결정할 것이지만 이들의 방한이 사회당대표자격으로 이루어지는
것일 경우. <>한일기본조약을 인정하지 않고 <>북한에 불리한 입장을
취하지 않아온 사회당의 종래 주한정책에 대한 분명한 태도변화가 있어야
입국이 허가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당국자는 그러나 "사회당의원들의 방한이 사회당대표자격이 아닌
개인자격의 방한일 경우, 입국목적에 따라 선별처리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