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3당은 노태우대통령이 귀국함에 따라 내주가 5공청산협상의 결정적
고비가 될 것으로 판단, 5일상오 각각 간부회의를 열어 정호용의원의 공직
사퇴를 포함한 야3당총재회담의 합의사항을 재확인하는등 여야협상에 대비한
막바지 당론조정작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 법적청산싸고 평민 / 공화 이견노정 ***
그러나 평민당은 정호용의원 공직사퇴등 인적청산만으로 5공청산이 매듭
지어져서는 안되며 국가보안법개폐등 법적청산문제도 내주중으로 예산되는
여야영수회담에서 일괄 타결돼야 한다는 확고한 방침을 굳힌 반면 공화당측
은 현단계에서 국가보안법개폐가 불필요하다는 당론을 재확인함으로써 5공
청산협상은 여야및 야당간의 이견으로 막바지 단계에서 진통이 불가피할 것
으로 보인다.
평민당은 이날 당무지도합동회의에서 5공청산과 민주화는 반드시 연내에
마무리해야 하며 특히 야3당총재간 합의사항을 준수해야 한다는데 의견을
모으고 인적청산과 함께 법적청산도 병행하여 타결키로 했다.
김태식대변인은 "정의원 한사람이 물러난다고 5공청산이 완결되지 않으
므로 법적청산문제도 병행, 처리돼야 한다"고 당의 입장을 밝히고 "여야
영수회담은 여권내 입장이 정리되면 내주중 여는 것이 바람직하며 단독
회담이든 4당총재회담이든 여권이 결정해야할 것"이라고 말했다.
*** 연내매듭위해 결단내려야 할 것이라고 거듭촉구...민주당 ***
민주당은 이날 정무회의에서 5공청산문제에 대한 당의 대책을 논의, 야
3당총재회담의 합의사항은 최소한의 요구인 만큼 노대통령이 연내매듭을
위해 결단을 내려야할 것이라고 거듭 촉구했다.
이기택총무는 이와관련, 이원조의원이 공직사퇴대상에서 제외되는 이른바
축소형 청산은 있을 수 없다는 당의 입장을 거듭 밝혔다.
민주당은 또 국가보안법을 폐지하는 대신 형법 또는 출입국관리법, 여권법
개정을 통해 이를 반영해 나가기로 의견을 모았다.
한편 김종필공화당총재는 이날 당직자회의에서 "국가보안법개폐문제는
북한의 변화, 남북관계, 국제적 여건등의 추세를 보아가며 융통성있게 대처
해 나가야할 사안"이라면서 "국가보안법은 아직 손댈 시기가 아니다"고 밝혀
보안법개폐에 대한 반대입장을 분명히 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