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는 지하철 전동차를 국제입찰을 통해 구입하려던 계획을 일단
보류, 이를 재검토키로 했다.
이같은 조치는 국내산업보호라는 명분을 들고 나온 국내업계의 강력한
반발 때문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따라 서울시는 10월중 예정된 지하철2호선(44량)과 4호선(66량)에
투입할 10량의 국제입찰을 보류해 주도록 조달청에 요청한 것으로 12일
밝혀졌다.
*** 대우중공업 / 현대정공등 국내 전동차 생산업계 강력 반발 ***
서울시는 기존노선에 연차적으로 투입할 전동차와 신설구간에 운행할
전동차까지 모두 국제입찰에 부치기로 했으나 대우중공업과 현대정공등
국내 전동차 생산업체와 관련 부품업계의 거센 반발에 부딪혀 당초 방침을
일부 수정할 것으로 알려졌다.
상공부는 국내산업육성차원에서 서울시의 방침은 부당하다고 업계를
지원하고나섰고 다른 관련부처도 국내 업계의 안정조업과 고용문제등을
들어 시방침에 이견을 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 상공부도 서울시 방침에 반대의견 보여 ***
서울시는 110량의 2호선과 4호선 투입물량은 국제가격과 국내가격을
비교평가하는 차원에서 당초방침대로 국제입찰에 부치고 내년부터
93년까지 투입할 444량은 모두 국내입찰로 조달하는 방법을 검토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금년에 조달해야하는 110량도 국제입찰방침을 둘러싼 업계와의
분쟁으로 일정이 3개월이상 늦어져 잇고 국정감사등에서 국내업계보호론이
대두돼 이같은 안은 추진될 가능성이 희박한 것으로 보인다.
*** 서울시, "국내업체들 담합횡포 심하다" ***
시는 국내전동차업계를 현대와 대우가 양분하고 있어 이들의 단합에
따른 횡포가 심하다는 점을 들어 국제입찰을 실시키로 했었다.
국내업계는 국제입찰을 실시할 경우 히타치등 일본회사의 덤핑공세가
예상되고 이번 110량뿐 아니라 93년까지 투입되는 5,000억원규모의
추가물량과 동서및 고속전철의 개발과 입찰에 까지 영향을 미칠 것을
우려 시계획을 완전히 무산시키려 하고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