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주식 위장분산등 크게 늘어 ****
최근 재벌그룹의 총수들이 주식의 위장분산등을 통해 재산을 사전 상속
하는 사례가 크게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6일 국세청이 국회에 제출한 국정감사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10월이후 1년간
조중훈 한진그룹회장, 구자경 럭키금성그룹회장등 19개 재벌총수에 대해 모두
254억원의 증여세가 새로 부과됐다.
이같은 증여세의 부과는 대부분 특수관계자에 대한 소유주식의 변칙양도나
부동산등 기타 재산의 증여에서 발생하는 것으로 이는 최근들어 재벌총수들의
사전상속이나 재산분산행위가 크게 늘고 있음을 뜻하는 것이다.
**** 19개재벌 증여세 254억 부과 ****
재벌그룹에 대한 최근 1년간의 증여세과세 현황은 다음과 같다.
<>한진 123억6,100만원 <>동양시멘트 18억700만원 <>럭키금성 16억5,500만원
<>쌍용 12억6,300만원 <>롯데 9억9,500만원 <>삼양사 9억7,300만원 <>효성
9억5,700만원 <>신동아 9억2,700만원 <>동아 8억6,600만원 <>한국타이어 6억
4,800만원 <>삼미 5억6,400만원 <>삼성 4억7,800만원 <>선경 4억1,300만원
<>코오롱 3억2,800만원 <>금호 3억2,400만원 <>대우 2억8,900만원 <>태평양
2억8,200만원 <>삼환 1억6,900만원 <>한양 1억100만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