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지하철공사에 대한 행정위의 국정감사에서 한진희 지하철공사
사장은 지하철공사가 작년 한햇동안 215억원의 예산을 낭비했다는 양성우의원
(평민)의 질의에 대한 답변을 통해 "금년 1월 감사원 감사시 이 문제에 대한
지적을 받아 총무부장을 면직시키는등 직원 9명을 문책했으며 나머지 지적
사항에 대해서도 시정조치중에 있다"고 밝혔다.
**** 경력미달 기술직 37명등 95명 특채도 ****
한사장은 또 예산낭비문제와 관련, 홍영규 총무부장이 대신한 답변을 통해
"87-88년중 기밀비와 업무추진비와는 별도로 2억8,500만원의 잡비항목을
편성, 이중 86%인 2억4,400만원을 접대비로 썼다"고 말했다.
한사장은 특히 서울시 지하철공사의 인사비리에 대해 "지금까지 경력미달
기술직 37명, 일반직 36명, 연령초과 기술직 11명, 공채불합격자 3명등 95명
을 부당하게 특채한 것은 사실"이라고 시인하고 "앞으로 전직원에 대한 경력
조회등 철저한 재조사를 통해 경력을 허위로 조작했거나 자격증을 위조한
직원이 발견될 경우 형사고발 조치하겠다"고 말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