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장땅을 팔고 살때 관련 정보등을 제공해줄 민간차원의 산업입지센터가
(가칭)가 내년중 대한상의안에 설치운영된다.
27일 대한상의및 관계당국에 따르면 이는 기업들이 지방공장건립때
부지확보가 어렵고 행정처리가 복잡해 이를 해결해줄 전담기구가 필요하다는
지적에 따른 것으로 민간경제단체가 이같은 업무를 맡기로는 상의가
처음이다.
*** 공단조성부지 알선 중개 ***
현재 추진되고 있는 이센터는 주로 공단조성과 관련된 것으로 부지마련에서
부터 사후관리에 이르기까지 각종 정보제공/알선/중개업무를 맡게된다.
이 센터는 서울에 있는 기업체로서 지방이전이나 신규공단입주를 원하는
업체를 중점지원, 같은 업종 또는 그룹계열사끼리의 중복투자를 막게된다.
센터는 대한상의안에 본부를 두고 부산 대구 광주 대전등 지방 직할시
단위에 지부를 두며 지역특성과 공단 설립계획등에 따라 별도 지방망도
가질 것으로 알려졌다.
또 센터의 형태는 상의부설기구로 운영하다 재정자립도 업무영역 기업활용
상황등을 보아가며 일본처럼 재단법인으로 바꾸는 문제가 검토되고 있다.
*** 일단 상공회의소 부설로 운영 ***
상의는 이를위해 이 센터 설치의 법적 근거가 될 "공업배치및 공장
설립에 관한 법률"이 이번 정기국회를 통과하는대로 상공부와 협의,
기구 인원 예산문제를 연말까지 확정지을 방침이다.
상의는 이 센터의 예산은 전액 자체조달하고 인원은 지방상의 직원을
뽑아쓰되 필요할 경우 건설 상공부와 환경청등 관련기관으로부터
증원받을 계획이다.
이와함께 이 센터의 재정자립을 위해 공단조성에 필요한 <>공해방지
시설도입 <>시섬 검사업무 <>각종교육대행등 각종 부대사업을
벌이는 방안도 마련중이다.
*** 해외공단 조성사업도 중개할 계획 ***
상의는 내년부터 산업입지센터의 활동범위를 점차 확대하면서 국내
공단조성결과를 매년 종합평가 기업들에게 돌아가는 혜택이 크다고
판단될 경우 중남미 동남아등 해외공단조성사업도 알선 중개할
계획이다.
상의는 이밖에 내년중 <>금용알선 <>원자재공동확보 <>근로자복지회관
운영 <>중소기업의 무역업무대행등 지방기업육성에 따른 별도 대책도
마련, 사업입지센터와 연계시켜 업무를 추진할 방침이다.
한편 대한상의는 산업입지 센터 설치/운영에 대비, 최근 KIET(산업
연구원)에 1억원의 연구비를 지원, 연구용역의뢰를 했으며 관계자를 해외에
파견, 외국의 공단조성 관련 실태와 정부수집활동을 벌였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