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1차 남북적십자회담개최와 제2차 고향방문단및 예술단 교환문제를
협의하기 위한 남북적십자회담 실무접촉이 27일 상오 10시 판문점 중립
국감독위원회 회의실에서 열렸다.
지난 85년 12월 제10차 본회담이후 3년10개월만에에 이루어진 이날
적십자 실무접촉에서 먼저 기조발언에 나선 우리측의 송영대 수석대표는
"제11차 남북적십자 본회담을 오는 11월1일 평양에서 개최하고 본회담
의제를 비롯, 대표단 구성, 회담운영 절차, 대표단의 왕래발법등 본회담
진행에 따른 기타문제는 종전의 관례에 따라 추진하자"고 제의했다.
송대표는 또 제2차 이산가족 고향방문및 예술공연단 교환문제와 관련,
"방문단 규모를 단장에 쌍방 적십자책임자 1명, 고향방문단 각 300명,
예술공연단 각 50명, 취재기자 각 100명, 지원인원 각 50명등 각기
1,501명으로 하며 이산가족 고향방문 인원은 자기 고향을 직접 바이문,
가족과 친촉을 상봉하고 성묘를 하도록하며 예술공연단은 서울과
평양에서 공연하되 고향방문및 에술공연단의 교환은 오는 12월8일부터
13일까지 5박6일일정으로 실시하자고"고 제의했다.
송수석대표는 "고향방문단은 남북에 고향을둔 이산가족으로
구성하되 상봉대상자가 확인된 이산가족을 우선적으로 포함시키며
그밖의 방문단 명침을 비롯해 방문방식, 상봉범위, 예술공연단의
공연회수, 공연내용과 시간, 공연에 따른 사전조치, 신변아전보장, 수송,
통신, 취재, 통과방법, 체류일정협의, 신분증명등 제반사항에 관해서는
선례에 따라 추진하자"고 밝혔다.
이날 회의에는 우리측에서 송수석대표외에 이준희대표, 이병웅대표등
참석했고 북한측에서는 박영수수석대표와 김광수, 정덕기대표가 각각
참석했다.
*** 우리측 12월 8일 501명 / 북측 11월8일 671명 제의 ***
이에대해 북한측 박영수 수석대표는 "제2차 예술단및 고향방문단의
구성은 쌍방 적십자 부책임자를 단장으로하고 예술단 300명, 고향방문단
300명, 수행원 40명, 기자단 30명등 총 671명으로 해서 오는 11월8일부터
11일까지 평양단 서울에서 체류토록 하자"고 제의했다.
박 수석대표는 또 예술단의 공연회수는 4회로 하여 공개방송의
TV실황중계를 할수 있도록 하자"고 제의하고"공연내용은 상대방을 비방하거나
자극하지 않도록 하자"고 제안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