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협중앙회에 대한 국회 상공위의 국정감사에 때맞춰(?) 중소기업
회관의 1층 상설전시관이 철폐되자 감사위원들이 내막을 추궁해 한때
험악한 분위기.
김봉욱의원(평민)은 26일 중기회관 대회의실에서 열린 중앙회에 대한
국감에서 "중소기업의 상징인 우수제품전시장에 불이 꺼지고 간판만 붙어
있어 불꺼진 항구"를 연상시킨다며 황승민 중앙회장에게 즉석 답변을
요구.
이에대해 황회장은 당초 바이어를 유치하기 위해 중소기업 우수제품
상설전시장을 설치했으나 최그 이사회에서 전시효과가 없다는 분석이 나와
용도변경을 승인했다고 궁색한 변명.
알려진 바로는 중앙회의 자립도를 높인다는 이유로 전시장자리를 9억원의
임대보증금으로 대신증권에 내주면서 전시장을 지하1층으로 옮기고 오히려
전시업체에게 전시장 사용료를 3배 올려받으려다 반발이 심화된 상태.
김의원과 임무웅의원(민정), 이협의원(평민), 이돈만의원(평민)등도
대기업의 중소기업 침투대책과 공제사업 대상확대등을 중점 추궁.
특히 이협의원은 포항제철이 87년 39만톤에 이어 88년에도 29만톤등
총 68만톤의 생석회 생산시설을 확장한 가운데 88년 중소기업 전체의
생석회 판매는 27만톤에 그쳤다며 결국 중소기업을 대변해야 할 중앙회가
대기업의 중소기업 고유영역 침투를 묵인 방조했다고 호통.
이와함께 이돈만의원은 고유업종 침해사례로 현대중공업, 현대철탑,
한국시티즌의 도금업 진출과, 한독시계, 오리엔트공업, 아남산업등의
손목시계 케이스생산 참여를 지적하는 한편 근로자임대 아파트 18건중
1건을 빼고 건설업체와 대부분 수의계약한 배경을 추궁.
한편 야당의원들은 제법 문제성 있는 질의를 준비해 중앙회 임원들을
몰아세운 반면 민정의원들은 대부분 앞에 놓인 자료보따리도 풀지 않은채
잡담과 잦은 이석으로 대조.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