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연초 사기세일이래 최고 경기 누려 **
강남지역 신규매장에 고객이 몰리고 기업체 단체선물이 급증하면서
백화점들이 추석경기 덕을 톡톡히 본것으로 나타났다.
19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신세계, 롯데, 현대등 유명백화점들은 이달초부터
추석까지 시중에 여유자금이 2조5,000억원이나 풀리고 3-5일 연휴실시로
추석이 최대 명절로 정착되면서 기업체의 단체선물을 중심으로 특수판매
매출이 급증, 연초 사기세일이래 최대 호황을 구가했다.
특히 도심 교통난으로 강남의 신규 백화점 매장에 고객이 집중적으로
몰리면서 백화점의 추석전 매출을 주도한 것으로 나타났다.
** 신세계 추석전 1주일동안 236억원 매상 올려 **
신세계백화점은 단체선물 특판매출에 힘입어 추석전 1주일동안 236억원의
매출로 232억원을 기록한 롯데백화점을 제치고 2년만에 선두를 탈환했으며
현대백화점은 158억원으로 추격하는 양상을 보였다.
단일매장으로는 롯데본점이 151억원으로 신세계본점의 127억원을
앞질렀으나 작년 추석전 1주 매출보다 10%신장에 그쳤다.
그러나 롯데는 지난 연말 개장한 잠실점과 새나라점의 활성화에 힘입어
전체적으로는 69%나 판매량이 급증했다.
** 현대도 55%의 매출 신장 기록 **
신세계 역시 미아점과 영등포점이 30% 안팎의 매출신장을 기록하면서
전체적으로는 19%가 증가했으며 현대백화점은 최근 개점 1주년 행사를
치룬 무역센터점이 작년 추석보다 무려 139% 신장된 55억원을 기록하면서
압구정동본점, 반포점과 함께 전체적으로 55%의 매출신장을 기록했다.
이밖에 미도파백화점이 추석전 1주동안 67억원, 뉴코아가 58억원의 매출을
올렸으며 그랜드백화점도 판매시설확장등에 힘입어 작년 추석매출보다 75%
신장된 35억원의 판매고를 기록했다.
백화점별로 기업체 단체선물이 주종을 이룬 특수판매실적을 보면 신세계가
62억원으로 선두를 차지했고, 현대가 54억원, 롯데가 20억원, 미도파가
16억원등으로 잠정집계됐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