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주택공사는사는 광주지역에서는 처음으로 서구 쌍촌동 일원에 도시
영세민을 위한 영구임대주택 1,416채를 건설키로 하고 30일 현지에서
기공식을 가졌다.
쌍촌지구 영구임대주택단지는 총면적 1만2,000평에 221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하여 오는 91년 4월까지 완공될 예정이다.
주공은 이곳의 입주자 소득수준을 감안하여 방 2개를 갖춘 전용면적 7-12
평의 소형주택을 주로 건설할 계획이다.
쌍촌지구는 지난 3월 서울 번동지구를 시발로 경기도 광명시 하안지구,
대전 중리지구, 인천 만수지구, 부산 덕천지구의 총 1만1,918채 착공에 이어
6번째로 건설되는 영구임대주택단지이다.
쌍촌지구는 도심권에서 4km, 광주역및 고속터미널로부터 3km, 종합시장에서
2km의 가까운 거리에 위치하고 있으며 초/중/고교가 인접하고 있어 도시
영세민주거지로서의 생활여건을 골고루 갖추고 있는 지역이다.
주공은 쌍촌지구 사업에 이어 광주 하남지구의 708채를 비롯,전국 6대도시와
지방도시중 주택난이 심한 지역에 영구임대주택을 계속 건설해 나갈
계획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