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7선언 1주년을 맞아 공화당은 7일 당직자회의를 열고 정부의 대북한
정책을 논의, 정부의 북한에 대한 정책이 수정보완되어야 한다고 의견을
집약.
이날 회의에서 이종근 부총재와 이희일 기획실장은 "우리내부의 갈등이
심하고 서경원의원사건 정국불안등 오늘의 모든 사태는 정부가 의욕과 전시
효과만을 앞세운 7.7선언에서 비롯된것"이라고 지적하고 "북한을 동반자로
규정하기에 앞서 동반자로 가기 위한 방향을 제시하고 대북한정책을 일관성
있게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
김문원대변인은 "7.7선언은 의욕과 전시효과만을 노린 부정적인 면에
대해서는 보완수정등 후속조치가 이루어져야 한다"면서 "현역의원까지 입북
하는 사태에 이른 것은 7.7선언이 앞질러 갔기 때문"이라고 공박.
한편 김대변인은 이철용의원문제와 관련, "법적절차에 따라 하는 일에
무어라 할수 없으나 공화당은 이문제를 합법적으로 다루는지 여부를 주시할
것"이라고만 언급.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