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할부단가 상향조정등 바라 ***
신용카드사들은 서민들의 가계부담및 관련업계의 경영압박등을 줄이기
위해 최근 재무부가 발표한 신용카드사용규제조치를 완화, 할부구매단가와
현금서비스한도를 현실적으로 상향조정하고 실시 시기도 내년 1월로 연기해
줄것을 강력 건의했다.
국민 비씨 환은 장은 엘지 삼성등 6개 신용카드사들은 최근 긴급사장단
회의를 갖고 신용카드사용이 서민가계에 보탬이 될뿐아니라 수요촉발에
따른 기업생산활동의 촉진, 신용사회가 뿌리를 내리는등 신용카드가 정착
단계에 접어들고 있는 시점에서 통화관리측면만 의식해 카드사용을 지나치게
제한하는 것은 경제전반에 미치는 역작용이 크다는데 인식을 같이했다.
이에따라 신용카드사 사장단은 업계공동건의안을 작성, 24일 재무부에
제출했다.
이 건의서에서 사장단은 종래 제한을 두지 않았던 할부구매단가를 재무부
방침대로 50만원으로 묶을 경우 가전제품등 생필품구입에 카드를 사용할수
없는 현실을 감안, 100만원으로 상향조정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또 재무부가 30만원으로 규제한 일반회원 현금서비스 한도액도 특별회원
(일명 골드) 일반회원 구분없이 50만원으로 단일화시켜 줄것을 건의했다.
뿐만 아니라 재무부안대로 당장 7월부터 신용카드사용을 제한할 경우
회원및 가맹점에 대한 업무통보 전산프로그램수정등 시간적으로 카드사
업무수행에 무리가 뒤따르고 회원의 입장에서도 갑작스런 규제로 인한
불이익이 발생할 소지가 있다는 점을 들어 내년1월부터 이를 적용토록
건의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